천경자가 놓친 시간

1457605468877-1788888855

문순우 작   제목: 무제  25 x 40cm   photo by Kangkuk Lee

천경자 여사가 살아계시다면  이러한 미래 회화가 탄생했을 것이다  그것을 문순우 화백에게서 볼 수있다는 것이 놀라울 따름이다  – 이재흥 아주 미술관장

이 이야기는 시대를 달리한 두 천재화가의 스침을 이야기  하고있다

“이 이야기는 베토벤이 살아있다면 핑크 플로이드의 음악으로 변할 수도 있었을 거라는 말이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