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빅3의 독서의 습관에 대하여

Reading Habits of the Rich and Powerful, 2016 Edition: Gates, Zuckerberg, Obama

Reading Habits of the Rich and Powerful, 2016 Edition: Gates, Zuckerberg, Obama

원문보기

스크린샷 2016-04-05 오후 3.18.29.png

요즘 페이스북에 접속하면 Timeline에 제일 먼저 뜨는 것이 Citation du Jour 오늘의 한 마디이고, 이어서 Dictionary.com, Source du savoir 등 영어와 불어로 위인들의 피와 살이 되어버린 명귀, 명언들이 나옵니다. 나는 그것을 공유하고 읽고 외우듯 가슴에 새기면서 ‘번역’을 해서 친구들과 공유하면서 마치 해장하듯 하루의 SNS를 시작합니다.

이어서 Gmail을 열면 Spanish 학습자료인 ‘오늘의 한 단어’가 5-6개의 문장으로 서비스 되어서 발음을 클릭하며 한번 보고는, 이어서 Marshable Alerts의 News, The Free dictionary, WordPress Blogger 들의 추천 글들을 읽습니다. 15분 정도 걸릴까요?  이어서 세상의 아이디어만 모아놓은 Pinterest.com 과 Scoop it의 추천 뉴스를 영어로 읽고나서 iPad를 열면 English Central 앱을 켭니다. 스마트폰 환경에서 서비스 되는 영어학습 교재로는 이만한 강좌가 없다고 여겨질 정도로 최근에 발견한 최고의 App입니다.  그러면 1시간이 흘러갑니다. 두 세개의 동영상을 읽고, 주요 문장을 배우고, 발음을 체크하는 시험을 거쳐야 한개의 콘텐트가 끝나는 형식입니다.

주말에는 갓 잡은 BrainPicking이 있기에 문학, 과학, 역사, 인물 등에 대한 폭넓은 주제에 빠집니다. 특히 천체에 대한 관심은 Star Wars에 대한 George Lucas의 애정만큼이나 커서 왠만한 NASA제공의 천체 우주 이미지들은 빼놓지 않고 볼 정도인데…이러한 관심은 영화로도 이어져서 최근엔 Interstellar 에 이어 Netflix를 통해서 Gravity를 다시 보았지요.

이젠, 아니 두어 달 정도 이전부터 귀가 뚫리더니 불어에 이어서 영어도 귀에 들어옵니다. 아무리 40년간 제껴둔 언어라지만 간간히 머리 속에 묻어두고 했던 것이 이제 집중 학습으로 보답하나 봅니다.

그렇다고 단어도 찾지 않고 읽을 정도는 아닙니다. 단지 Macbook Pro, iPad등이 있어서 이것이 하나의 단어를 찾으면 불어 영어 스페인어 일본어로 해석을 해주는데…자연적으로 ethimology를 익히게 합니다. 불어를 하면 스페인어가 쉽고, 해설을 영어로 접하다보면 동시에 해결되는 상승작용! 이 있습니다.

제 학습을 통한 외국어로 독서하기는 이어서 매일 하나의 TEDx Conference 강좌를 골라 청취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아시나요? TEDx를 접하고 이제 우리 모두는 관심과 열정이 있다면 모두 Polyglot (다국어사용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전세계 언어로 자막서비스를 하고 있는 이러한 강좌는 가끔 다보스포럼 같이 국제 경제사회문제에 대한 콘텐츠를 열어보게 합니다. 가속도가 붙은 것이죠.

이 모든 것이 하루 일과 중에 차지하는 시간이 얼마나 될까요?   2시간 30분에서 3시간 정도입니다.

이후로는 Babbel.com  에서 프랑스어와 스페인어 인터넷 학습, 그리고 Englishanyone.com에서 최신 현대영어회화의 교습법에 따른 청취력과 구사력을 갈고 닦습니다. 아…그 비용은 한달에 커피 한잔 값이거나 후자의 경우는 1년 학습비로 연회비 특가 할인을 할 때 $7을 지불했습니다.

적은 돈이지만 소소하게 나갑니다. 후원비로 내는 것도 있고해서 포스팅을 위해 웹진도구를 사들이고 해서 지난 달에 지불한 비용은 $500 가까이 되었지요.

사설이 길다고 느끼시나요? 세계 빅3의 독서이야기를 포스팅하면서 거의 처음으로 구독하게 되는 Flavorwire의 글을 접하고 생각보다는 알맹이가 적은 글이라 느꼈지요. 그런데 이렇듯 포스팅을 한 것은…그들처럼 바쁜 …사람들이 한달에 두권이상의 책을 읽는다는 것이 어떤 의미이며, 어떤 자세이며, 무엇이 그들도 하여금 지치지 않고 독서를 하게 하는 가에 대한 생각에서 입니다.

그 중에서 마크 주커버그의 이야기가 흥미롭습니다. 마치 방송피디로서 활약했던 저의 30년 생활처럼 문화 역사 여행 천체 사회 봉사에 이어 수학까지 모든 면에서 두루두루 관심을 갖고 독서하며 스스로 포스팅을 하는 그의 삶의 스케쥴과 독서와의 관계가 도플갱어와 같다는 느낌을 가지며 매우 즐거웠습니다. 빅3의 생각과 삶의 자세가 비슷하다고 느끼는 순간 우린…마치 하나가 되어 지구촌 가족으로서 “공유와 나눔의 삶”을 함께 하는 “도전의 삶과 변화의 삶”을 공유하는 가족이라는 연대감! 그러한 발견은 오늘의 활력입니다.

단지, 그는 부자이고…저는 여전히 넉넉치 않은 재정으로 삽니다. 월급으로 살았으니까요. 그러나 2016년 방송과 아카데미를 여는 StudioKAKU 프로덕션이 어떤 삶을 준비해 줄지는…안봐도 압니다. 그만큼…전 마음이 넉넉하니까요.

한마디로 학습을 위한 공부도, 외국어 문장연습과 National Geography도 모든 것이 살아 있는 독서이고 , 그 중 가장 행복한 독서는 저와 팔로워가 된 지인들의 블로그를 그들의 시와 언어로 읽으며 공감하는 것입니다.

 

의사 안중근 선생이 “하루도 독서를 안하면 입 안에 거미줄이 생긴다”라고 했던 것을 기억합니다. 정말 그런가요?

By Jonathon Sturgeon | January 7, 2016 9:00 am
The turn of the year, for whatever reason, has revealed the reading habits of three of the world’s most powerful men. Though it’s tempting to place them on a spectrum — who among Bill Gates, Mark Zuckerberg, and Barack Obama is truly a reader? — it’s worth noting instead that two of the above three elites abstract “reading” into a life process, whereas the remaining “reader” cultivates an idiosyncratic, sometimes unpredictable bond with books.

Last year, you may remember, Zuckerberg launched an informal “book club” by way of his personal Facebook account. Of course, the book club wasn’t really a club; it was more Zuckerberg blogging about stuff he’s read as a part of his personal mission (“A Year of Books”) to read two books a month. (We should question whether Zuckerberg has a grasp of basic object categories: Facebook isn’t a book; a status update isn’t a club.) For the most part, the book club served as an ideological appendage of Zuck’s technocratic aspirations — he used it to dump neoliberal “idea” books onto suspecting readers.

Now it appears that Zuckerberg is done with his book club, although there is no word yet whether his time interfacing with print books will lead him into book publishing. Ever the good student, though, Zuck signed off with these conclusive remarks:

Reading has given me more perspective on a number of topics — from science to religion, from poverty to prosperity, from health to energy to social justice, from political philosophy to foreign policy, and from history to futuristic fiction.

This challenge has been intellectually fulfilling, and I come away with a greater sense of hope and optimism that our society can make greater progress in all of these areas.

If Zuckerberg here sounds like an alien who has encountered an earthbound reading culture for the first time, no one should be surprised. Now that his “Year in Books” is over, his next project is to build “a simple AI to run my home and help me with my work. You can think of it kind of like Jarvis in Iron Man.”

In the future, book reviewing may be the exclusive privilege of the leisure class, or the philanthropy class, or whatever you call the group that includes Bill Gates. In an interview with the New York Times’ “Fashion & Style” section, Gates discussed his recent turn to the book review format on his blog, Gatesnotes. (He’s even added a category, Books, to a tabulated list that includes Saving Lives, Energy Innovation, Improving Education, and Philanthropy.) Why books? Well, Gates’ answer is, if anything, slightly more human and less programmatic than Zuckerberg’s. “I have always loved reading and learning,” Gates said, “so it is great if people see a book review and feel encouraged to read and share what they think online or with their friends.”

The moral of this story? The urge to review books goes unsatisfied even when your every material and altruistic need is met. More interesting is Gates’ choice in books. He enjoyed, for example, Richard Dawkins’ The Magic of Reality, “which explains various scientific ideas and is aimed at teenagers.” Though Gates is quick to point out that he “already understood all the concepts.” Along these lines, Gates fell hard for Graeme Simsion’s The Rosie Project and its sequel, The Rosie Effect, which apparently tell the story of “a genetics professor with Asperger’s Syndrome who goes looking for a wife.” Gates headlined one of his posts about the book, “Can You Be Too Logical?” Maybe someone can remind him of Betteridge’s law.

The White House released President Obama’s vacation reading list last week, and its “dark” and “heavy” tenor has already been noted by The Washington Post. But what hasn’t been noted is that Obama is the most interesting reader we’ve had in office for decades, even if Bill Clinton was able to recite Macbeth from memory. On the list: Franzen’s Purity (OK); Richard Price/Harry Brandt’s The Whites (more interesting); David McCullough’s The Wright Brothers (American, obligatory); and — most interesting of all — Liu Cixin’s The Three Body Problem. The last of these is the first translated work by a writer who is considered the best in Chinese science fiction. Here’s a summary:

Set against the backdrop of China’s Cultural Revolution, a secret military project sends signals into space to establish contact with aliens. An alien civilization on the brink of destruction captures the signal and plans to invade Earth. Meanwhile, on Earth, different camps start forming, planning to either welcome the superior beings and help them take over a world seen as corrupt, or to fight against the invasion. The result is a science fiction masterpiece of enormous scope and vision.

There is something conspiratorially appealing about Obama’s inclusion of this book — which syncs well with Hillary Clinton’s promise to “get to the bottom” of the the question of whether aliens exist. I laughed when I saw it, at least until I realized that Zuckerberg included it, too.

BILL GATES BOOKS LITERATURE MARK ZUCKERBERG NEWSLETTER NOVELS PRESIDENT OBAMA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