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hort Cut to learn Chinese and More

세계적인 발레리나 강수진씨: “저는 죽기 살기로 하다보니 5개국어를 배우게 되었어요”. 남편이 터어키 사람이다 보니 그 어렵다는 터어키어까지 했다. 시어머니의 충고였으니 ‘죽기 아니면 까무라치기’ 무엇이 외국어를 새롭게 배우게 하는 능력일까? 그건 칙센트미하이 박사나 황농문 박사나 모두 말하는 ‘몰입’이며, 그것은 뇌에게 ‘안 배우면 죽어!’라는 사인을 보내듯 일정기간 반복하고 몰입해서 ‘언어학습’에 온 뇌기능을 몰두시키면 ‘전두엽’이  그 신호를 시냅스(synapse)의… Read More A Short Cut to learn Chinese an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