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eve Jobs’s Last Confession…

Mona Simpson, sister of the late Apple co-founder, reveals details of the final moments Jobs spent with his family
스크린샷 2016-07-05 오후 9.26.00.png
Monday 31 October 2011 20.14 GMT
Share on LinkedIn Share on Google+ This article is 4 years old

Steve Jobs (1955년 2월 24일, 미국 – 2011년 10월 5일, Apple 공동창업자) 는 병으로 일찍 떠났다. 21세기 밀레니엄에 접어들고 11년째 크리스마스를 맞이하지 못하고, 세계의 통신문명과 디지털문명의 획기적 이기인 Mac Computer와 함께 전세계 애니매이션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연 Pixar를 만든 창의력 인간의 전형(Epitome)인 그가 인간이 피해갈 수 없는 병마와의 싸움에서 무기력하게 생을 접어야 햇다.  누구보다도 저명했기에, 그의 입지전적인 삶은 수많은 기업가와 예비창업자들에겐 신앙과 같았기에 모두가 허무하다 느낀만큼 ‘죽음’앞에 모든 것이 되돌릴 수 없는 소멸이 되었다.

그가 태어난 해에 나도 태어났기에 더욱 각별한 의미로 그의 일대기를 지켜봤었다.  그의 창조물인 Mac을 쓰며 나도 남들과 다른 그래픽과 컴퓨터로 프로그램을 짜고, 기록을 하며 SNS와 영상제작을 즐겼고, iPhone이 나오자마자 구입하며 환호했고, 지금도 iPad는 나의 1인 미디어출판의 필수도구이다. 그는 나의 작업과 꿈을 실현시키는 도구를 만들었고, 나는 Power User가 되어 그것으로 글을 쓰는 70억 인구 중의 한명이다.  그런 그가 떠난지 5주년이 되는 지금 이순간…”아무리 돈을 많이 벌어도 생명은 되살 수 없다”는 말을 남긴 그의 고백이 고맙고 또 고맙다.  그는 그의 고백이 얼마나 많은 젊은이들에게 ‘청춘’과 ‘일’에 몰두하면서 삶의 가장 소중한 가치가 무엇인지…자식들과 이웃과 넓게는 그를 사랑했고, 추종했던 모든 이에게 마지막 헌신처럼 고백한 것이리란 믿음이 있다.  가족에게서 버려진 입양아의 인생이 가족을 만들고 미국사회에서 최고의 부를 일군 성공 CEO로서의 자긍심도…’우주 만물…살아가는 모든 것은 우주 질서대로 살며, 욕심이 과하거나 삶의 균형을 잃으면 ‘건강’을 잃고, 그것이 모든 소멸의 시작이란 것을 고백하고 있다.

  인간은 …누구나 ‘인간조건’에 갖혀 산다. -André Malraux (앙드레말로)

그리고, 끊임없이 비우고 휴식하지 않는다면 그 대가를 일찍 치룬다. 마치 세금고지서를 받듯이 가족과 이웃과 사랑을 나누며 휴식하고 자연과 우주의 질서 앞에 순리에 순응하고 겸손하지 않는다면…우루과이의 무히카 대통령이 말하듯…’생명은 수퍼마켓에서 돈으로 살 수 없기에’ 댓가를 치룬다는 것.

그래도 아쉽고 아쉽고 아쉬운 것은…그처럼 열심히 살면서 좀더 개인적 아픔과 상처에 보답받는 삶을 살아보지 못하고…그에 비해 더욱 더 탐욕적인 인간들이 버젓히 장수하는 세계에서 먼저 떠나보내는 것이 아쉽고 슬프다.  더 큰 곳에 쓰려함일까? 그의 간절한 고백을 읽고 또 읽으며 작금에 들어 재능기부하는 ‘참행복나눔운동’에 감사한다.  애.기.애.타 – 도산 안창호선생 역시 해방을 못보고 가신 것도 그 정신이 크게 후손을 위해 쓰인 것이라 돌이켜 생각하며 우리 청소년들과 그의 고백을 공유하려한다.

I reached the pinnacle of success in the business world.
나는 사업에서 성공의 최정점에 도달했었다.

In other’s eyes, my life is an epitome of success.
다른 사람들 눈에는 내 삶이 성공의 전형으로 보일 것이다.

However, aside from work, I have little joy. In the end, wealth is only a fact of life that I am accustomed to.
그러나 나는 일을 떠나서는 기쁨이라고 거의 느끼지 못한다. 결과적으로, 부라는 것이 내게는 그저 익숙한 삶의 일부일 뿐이다.

At this moment, lying on the sick bed and recalling my whole life, I realize all the recognition and wealth that I took so much pride in, have paled and become meaningless in the face of impending death.
지금 이 순간에, 병석에 누워 나의 지난 삶을 회상해보면, 내가 그토록 자랑스럽게 여겼던 주위의 갈채와 막대한 부는 임박한 죽음 앞에서 그 빛을 잃었고 그 의미도 다 상실했다.

In the darkness, I look at the green lights from the life supporting machines and hear the humming mechanical sounds, I feel the breath of god of death drawing closer…
어두운 방안에서 생명보조장치에서 나오는 푸른 빛을 물끄럼이 바라보며 낮게 웅웅거리는 그 기계 소리를 듣고 있노라면, 죽음의 사자의 숨길이 점점 가까이 다가오는 것을 느낀다.

Now I know, when we have accumulated sufficient wealth to last our lifetime, we should pursue other matters that are unrelated to wealth…
이제야 깨닫는 것은 평생 배굶지 않을 정도의 부만 축적되면 더이상 돈버는 일과 상관 없는 다른 일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사실이다.

Should be something that is more important.
그건 돈버는 일보다는 더 중요한 뭔가가 되어야 한다.

Perhaps relationships, perhaps art, perhaps a dream from younger days…
그건 인간관계가 될 수 있고, 예술일 수도 있으며 어린시절부터 가졌던 꿈일 수도 있다.

Non-stop pursuing of wealth will only turn a person into a twisted being, just like me.
쉬지 않고 돈버는 일에만 몰두하다 보면 결과적으로 비뚤어진 인간이 될 수밖에 없다. 바로 나같이 말이다.

God gave us the senses to let us feel the love in everyone’s heart, not the illusions brought about by wealth.
부에 의해 조성된 환상과는 달리, 하느님은 우리가 사랑을 느낄 수 있도록 감성이란 것을 모두의 마음 속에 넣어 주셨다.

The wealth that I have won in my life I cannot bring with me.
평생에 내가 벌어들인 재산은 가져갈 도리가 없다.

What I can bring is only the memories precipitated by love.
내가 가져갈 수 있는 것이 있다면 오직 사랑으로 점철된 추억 뿐이다.

That’s the true riches which will follow you, accompany you, giving you strength and light to go on.
그것이 진정한 부이며 그것은 우리를 따라오고, 동행하며, 우리가 나아갈 힘과 빛을 가져다 줄 것이다.

Love can travel a thousand miles. Life has no limits. Go where you want to go. Reach the height you want to reach. It is all in your heart and in your hands.
사랑은 수천 마일 떨어져 있더라도 전할 수 있다. 삶에는 한계가 없다. 가고 싶은 곳이 있으면 가라. 오르고 싶은 높은 곳이 있으면 올라가보라. 모든 것은 우리가 마음먹기에 달렸고, 우리의 결단 속에 있다.

What is the most expensive bed in the world? “Sick bed”…
어떤 것이 세상에서 가장 비싼 침대일까? 그건 “병석”이다.

You can employ someone to drive the car for you, make money for you but you cannot have someone to bear the sickness for you.
우리는 운전수를 고용하여 우리 차를 운전하게 할 수도 있고, 직원을 고용하여 우릴 위해 돈을 벌게 할 수도 있지만, 고용을 하더라도 다른 사람에게 병을 대신 앓도록 시킬 수는 없다.

Material things lost can be found. But there is one thing that can never be found when it is lost –
“Life”.
물질은 잃어버리더라도 되찾을 수 있지만 절대 되찾을 수 없는 게 하나 있으니 바로 “삶”이다.

When a person goes into the operating room, he will realize that there is one book that he has yet to finish reading – “Book of Healthy Life”.
누구라도 수술실에 들어갈 즈음이면 진작 읽지 못해 후회하는 책 한권이 있는데, 이름하여 “건강한 삶 지침서”이다.

Whichever stage in life we are at right now, with time, we will face the day when the curtain comes down.
현재 당신이 인생의 어느 시점에 이르렀든지 상관 없이 때가 되면 누구나 인생이란 무대의 막이 내리는 날을 맞게 되어 있다.

Treasure Love for your family, love for your spouse, love for your friends…
가족을 위한 사랑과 부부간의 사랑 그리고 이웃을 향한 사랑을 귀히 여겨라.
Treat yourself well. Cherish others.
자신을 잘 돌보기 바란다. 이웃을 사랑하라

[In Spanish translation]

Llegué a la cima del éxito en el mundo de los negocios.

A los ojos de los demás, mi vida es una personificación del éxito.

Sin embargo, aparte del trabajo, tengo poco de alegría. Al final, la riqueza es solamente un hecho de la vida que yo estoy acostumbrado.

En este momento, acostado en la cama enferma y recordando toda mi vida, me doy cuenta de todo el reconocimiento y la riqueza que me llevó mucho orgullo  han palidecido y carecen de sentido en el rostro de la muerte inminente.

En la oscuridad, veo las luces verdes de las máquinas de soporte vital y escuchar los sonidos mecánicos zumbido, siento el aliento del dios de la muerte acercándose …

Ahora sé que, cuando hemos acumulado riqueza suficiente para durar toda nuestra vida, debemos perseguir otros asuntos que no están relacionados con la riqueza …

Debe ser algo que es más importante.

Tal vez, tal vez las relaciones del arte, tal vez un sueño de juventud …

Para no dejar de perseguir la riqueza sólo puede girar a una persona en un ser retorcido, igual que yo.

Dios nos dio los sentidos para sentir el amor en el corazón de todos, no las ilusiones provocadas por la riqueza.

La riqueza que he ganado en mi vida que no puedo llevar conmigo.

Lo que puedo traer sólo los recuerdos precipitados por amor.

Esa es la verdadera riqueza, que le siguen, le acompañan, que le da fuerza y luz para seguir adelante.

El amor puede viajar a miles de millas. La vida no tiene límites. Ir a donde quiere ir. Llegar a la altura que desea alcanzar. Todo está en su corazón y en sus manos.

¿Cuál es la cama más cara del mundo? “Cama de enfermo” …

Usted puede contratar a alguien para conducir el coche para usted, ganar dinero para usted, pero no se puede tener a alguien que soportar la enfermedad para usted.

Las cosas materiales perdidos se pueden encontrar. Pero hay una cosa que nunca se puede encontrar cuando se ha perdido –
“Vida”.

Cuando una persona entra en la sala de operaciones, se dará cuenta de que hay un libro que todavía tiene que terminar de leer – “Libro de la Vida saludable”.

Cualquiera que sea la etapa de la vida nos encontramos en este momento, con el tiempo, vamos a enfrentar el día en que caiga el telón.

Tesoro del amor por su familia, el amor a su cónyuge, el amor a sus amigos …
Trátese bien. Estimar a los demás.

스크린샷 2016-07-05 오후 8.32.21.png

 

To read the article relevant:(더 가디언지 The Guardian)

The last words of the late, much-lauded and much-quoted Steve Jobs have been revealed almost a month after the Apple co-founder died at the age of 56.

Jobs, who once memorably described death as “very likely the single best invention of life”, departed this world with a lingering look at his family and the simple, if mysterious, observation: “Oh wow. Oh wow. Oh wow.”

Details of his final moments came from his sister Mona Simpson, who has allowed the New York Times to publish the eulogy she delivered at his memorial service on 16 October. In it, she explains how she rushed to Jobs’s bedside after he asked her to come to see him as soon as possible.

“His tone was affectionate, dear, loving, but like someone whose luggage was already strapped onto the vehicle, who was already on the beginning of his journey, even as he was sorry, truly deeply sorry, to be leaving us,” she writes.

When she arrived, she found Jobs surrounded by his family – “he looked into his children’s eyes as if he couldn’t unlock his gaze,” – and managing to hang on to consciousness she said.

However, he began to deteriorate. “His breathing changed. It became severe, deliberate, purposeful. I could feel him counting his steps again, pushing farther than before. This is what I learned: he was working at this, too. Death didn’t happen to Steve, he achieved it.”

After making it through one final night, wrote Simpson, her brother began to slip away. “His breath indicated an arduous journey, some steep path, altitude. He seemed to be climbing.

“But with that will, that work ethic, that strength, there was also sweet Steve’s capacity for wonderment, the artist’s belief in the ideal, the still more beautiful later.

“Steve’s final words, hours earlier, were monosyllables, repeated three times.

“Before embarking, he’d looked at his sister Patty, then for a long time at his children, then at his life’s partner, Laurene, and then over their shoulders past them.

Advertisement

“Steve’s final words were: ‘Oh wow. Oh wow. Oh wow.'”

Simpson, a novelist and English professor, also used the eulogy to pay tribute to some of her late brother’s beliefs – and idiosyncrasies.

“Novelty was not Steve’s highest value,” she writes. “Beauty was. For an innovator, Steve was remarkably loyal. If he loved a shirt, he’d order 10 or 100 of them. In the Palo Alto house, there are probably enough black cotton turtlenecks for everyone in this church.”

Although the precise meaning of Jobs’s ultimate utterance is hard to pin down, it will further fuel interest in a man who continues to captivate the business and creative worlds even after death.

His biography, written by Walter Isaacson, is topping many book charts and is even tipped to become the bestselling book on Amazon this year.

The company’s latest offering, the iPhone 4S, is faring less well, however, with many users complaining of rapid battery drain on their new smartphone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